콩과 콩이 어우러진 부드러운 식감, 두부 닭다리살 오야꼬동

    • 조리 40분
    • 중급
    • 조회수 215
    • 콩으로 할 수 있는 음식은 생각보다 무궁무진합니다. 콩으로 메주를 만들어 발효 숙성시키면 된장을 담글 수 있고, 콩을 불려 곱게 갈아 물을 빼내면 부드러운 식감의 두부가 되기도 합니다. 그런데 콩으로 간장으로 담글 수도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시나요? 오늘은 콩으로 만든 간장과 콩으로 만든 두부가 만나 탄생한 두부 닭다리살 오야꼬동을 만들어 보겠습니다.
    • 콩과 콩이 어우러진 부드러운 식감, 두부 닭다리살 오야꼬동 재료
    • [재료]
      두부 1/2모, 닭다리살 200g, 달걀 2알, 마늘 2쪽, 양파 1/2개, 실파 2대, 물 1/2컵,
      청정원 느티울 한식간장 2큰술, 설탕 1큰술, 전분가루 2큰술, 올리브유 약간, 시치미 약간
    • 콩과 콩이 어우러진 부드러운 식감, 두부 닭다리살 오야꼬동 레시피
    • 1. 두부는 큼직하게 깍둑 썬 후 키친타월에 올려 물기를 제거한다. 자른 두부에 전분가루를 골고루 묻혀 올리브유를 두른 프라이팬에 노릇하게 굽는다.
    • 2. 닭다리살은 3등분으로 자른다. 달걀은 곱게 풀고, 마늘은 편 썰고, 양파는 굵게 채 썬다.
    • 3. 달군 프라이팬에 올리브유를 두른 뒤 양파와 마늘, 닭다리살을 넣고 볶는다.
    • 4. 닭다리살의 겉면이 노릇해지면 물을 넣고 뚜껑을 덮어 속까지 익힌다.
    • 5. 닭다리살이 속까지 모두 촉촉하게 익으면 두부와 간장, 설탕을 넣고 끓인다.
    • 6. 소스가 끓기 시작하면 고르게 푼 달걀물을 얹은 뒤 불을 끄고 뚜껑을 덮어 잔열로 익힌다.
    • 7. 밥 위에 6을 얹는다. 맨 위에 송송 썬 실파를 뿌리고 취향에 따라 시치미를 곁들인다.
    • 오늘은 청정원 느티울 한식간장으로 맛을 낸 두부 닭다리살 오야꼬동을 만들어 보았는데요. 정말 부드러울 것 같지 않나요? 요리에 사용된 청정원 느티울 한식간장은 100% 순창 콩으로 만든 메주를 사용하여 발효 숙성시킨 한식용 간장으로 메주를 주원료로 사용했기 때문에 일반 간장에 비해 맛과 향이 훨씬 훌륭하답니다. 달콤 짭짤한 양념에 쫄깃한 닭고기와 부드러운 달걀이 어우러진 두부 닭다리살 오야꼬동으로 든든한 한 끼를 책임지세요 :)

    콩과 콩이 어우러진 부드러운 식감, 두부 닭다리살 오야꼬동

    1. 두부는 큼직하게 깍둑 썬 후 키친타월에 올려 물기를 제거한다. 자른 두부에 전분가루를 골고루 묻혀 올리브유를 두른 프라이팬에 노릇하게 굽는다.
    2. 닭다리살은 3등분으로 자른다. 달걀은 곱게 풀고, 마늘은 편 썰고, 양파는 굵게 채 썬다.
    3. 달군 프라이팬에 올리브유를 두른 뒤 양파와 마늘, 닭다리살을 넣고 볶는다.
    4. 닭다리살의 겉면이 노릇해지면 물을 넣고 뚜껑을 덮어 속까지 익힌다.
    5. 닭다리살이 속까지 모두 촉촉하게 익으면 두부와 간장, 설탕을 넣고 끓인다.
    6. 소스가 끓기 시작하면 고르게 푼 달걀물을 얹은 뒤 불을 끄고 뚜껑을 덮어 잔열로 익힌다.
    7. 밥 위에 6을 얹는다. 맨 위에 송송 썬 실파를 뿌리고 취향에 따라 시치미를 곁들인다.
    위 레시피에 나온 제품을 구매하시려면 정원e샵을 방문하세요~정원e샵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