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김치~추석에 먹을 배추 포기김치 맛있게 담는법~!~

    • 조리 00분
    • 초급
    • 조회수 10699
    • by 스마일로즈

     


    꾸미기_2015-0906.jpg

     

    이번 주말부터 추석 연휴가 시작되지요~!!~

    지금쯤 주부들은 몸도 마음도 바쁘지요~!~~~

    가족들이 모이는 집들은 가족들 먹을 음식 중 가장 기본인 김치이지요~~

    김치만 맛있어도 많은 반찬 만들 필요 없겠지요~!~




    감기 기운으로 며칠을 끙끙 앓고 일어났지만 쉬고 있을 수만은 없지요~!~~

    햇고추가루로 담은 포기김치입니다~!~

    하루 실온에 두었던 것을 아침에 꺼내보니 벌써 익기 시작하네요~!~







    2015-0910.jpg












    한쪽 꺼내서 썰어 보았어요~!~

    제가 담근 김치지만 어쩜 입안에서 살살 녹는다는 표현을 쓰고 싶을 정도로 맛있네요~!~





    2015-0905.jpg


















    포기김치 담았을 때의 모습이네요~!~

    이렇게 한통 담아놓고 나니 마음이 한결 가볍고 든든하네요~!~

    김치만 있음 전 다른 반찬 없어도 되거든요~!~






    Pictures48.jpg











    재료

    배추3포기 무채2컵 쪽파1줌 부추1줌 고춧가루2컵 홍고추10개 찹쌀풀2컵 (육수3컵+찹쌀가루1/2컵)

    당근조금 양파1개 다진마늘3큰술 까나리액젓1컵 새우젓1/2컵 생강가루1작은술

    무5cm한토막 사과1개 배청1/2컵 절임소금3컵

    육수 재료:다시마 황태머리 대파

     



    배추가 푸른잎이 많이 있어서 대강 뜯어내고 1포기를 4쪽으로 잘라 놓았어요~!~

    Pictures14.jpg







    배추가 담길 정도의 물에 소금을 2컵 풀어준 다음

    배추를 소금물에 적셔주고 줄기 부분은 소금을 조금 뿌려주었어요~!~~

    이렇게 절여야 골고루 절여지지요~!~

    소금물을 약하게 절였기에 8시간 이상 절였답니다~!~





    layout_2015-9-21.jpg











    쪽파는 한단에 5000원이나 하던걸요~!~

    한단 구입해서 양념으로 사용하고 조금 남겨서 파김치 담을까 생각 중이네요~~!~






    Pictures13.jpg










    육수 재료를 끓여서 모두 건져내고 육수로 찹쌀 풀을 쑤었어요~!~







    Pictures11.jpg





    찹쌀 풀과 까나리액젓 새우젓 홍고추 10개 무 5cm 한 토막 사과 1개

    양파 1개를 핸드믹서로 갈아 놓았어요~!~






    Pictures09.jpg










    갈아놓은 재료에 고춧가루 넣고 잘 섞어 놓았지요~!~

    여름김치는 무가 많이 들어가면 지저분해서 부추와 쪽파만으로 담아도 맛있어요~!~

    무채를 아주 조금 썰어 준비하고 부추와 쪽파는 넉넉히 썰어서 준비했어요~!~

    당근도 조금 썰어서 놓았어요~!~










    Pictures08.jpg






    배추를 절이는 동안 양념 만들어서 모든 재료 넣어 잘 버무려 놓았지요~!~

    버무린 재료가 시간이 지나니까 색상도 고고 아주 맛있게 숙성된답니다~!~









    Pictures58.jpg













    배추가 절여지면 깨끗하게 씻어 물기가 쪽 빠지면

    양념을 골고루 발라주면 되지요~!~

    무채가 적은 대신 무를 갈아서 무즙을 넣었기에 훨씬 시원하고 맛있지요~!~









    Pictures07.jpg










    양념을 발라주었기에 김치를 썰어도 지저분하게 남는 재료 없이

    깔끔하게 먹을 수 있어요~!~








    Pictures53.jpg











    김치통으로 한통 담았더니 조금 적은듯하지만

    배춧값도 너무 비싸서 한통 담았어요~~~









    Pictures50.jpg













    요건 씻을 때 떨어진 것들과 나박김치 담는다고

    배추 1/4쪽에서 속 빼고 남은 것으로 겉절이 무쳤어요~!~








    layout_2015-9-21_(1).jpg











    담아서 실온에 하루 두었던 것 오늘 아침에 열어보니

    간도 짜지 않고 딱 맞는 것이 벌써 맛이 들었네요~!~






    2015-0911.jpg













    김치를 보니 입안에 침이 가득 고이고 안 먹어볼 수 없어서 한쪽 꺼냈지요~!~







    2015-0909.jpg















    한쪽 썰어서 담아놓고 사진 찍는 동안 도 먹고 싶은 것 참는다고 고생했지요 ㅎㅎ

    아삭아삭한 식감도 짜지 않은 감칠맛 포기김치 끝내주네요

    제가 김치 담는 솜씨는 조금 있거든요 ㅎㅎ





    2015-0907.jpg

















    아침에 요것 때문에 잃었던 입맛 찾고 밥 한 그릇 뚝딱했답니다~!~

    추석 때까지 얼마나 남아 있을지요~!~

    계속 먹고 싶어서 먹다 보면 얼마 안 남을 것 같네요~!~

    여러 이웃님들도 맛있는 추석 음식 준비하신다고 바빠지시겠지요~!~


    2015-0901.jpg




    추석김치~추석에 먹을 배추 포기김치 맛있게 담는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