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콤하고 진한 종가집 얼큰 칼국수

    • 조리 00분
    • 초급
    • 조회수 1613
    • by 그린체

     

    종가집 얼큰 칼국수

     


     

    얼큰칼국수_045.jpg



     완성된 종가집에서 나온 얼큰칼국수

    칼국수는 밀가루를 반죽하여 칼로 가늘게 썰어서 만든 국수이다
    칼국수는 조선시대 최고의 조리서인 규곤시의방에 절면이라는 명칭으로 등장한다.
    주재료로 메밀가루를 쓰고 연결제로 밀가루를 섞고 있다.
    주방문에서는 메밀가루를 찹쌀 끓인 물로 반죽하였다.
    이와 같이 조선시대의 칼국수는 오늘날과는 달리 메밀가루를 주로 사용하고 있다. 


     


     

    얼큰칼국수_054.jpg



     종가집의 얼큰칼국수가 얼큰하면서 먹으니
    매운맛이 화끈하게 확 올라와
    입안이 얼얼할 정도로 매운맛이다


     

     


     

    얼큰칼국수_017.jpg



    얼큰칼국수의 국수 면발이다
    국수는 원래 반죽을 손으로 눌러서 풀잎처럼 만들었다는 수인병이었고,
    그 후에 반죽을 누르면서 늘여서 만드는 박탁이 되었다가
    도마와 칼이 생기고 나서는 얇게 밀어서 칼로 써는 칼국수가 된 것이다. 



     

    얼큰칼국수_020.jpg



     칼국수에 들어있는 건더기스프

     



    얼큰칼국수_021.jpg



    얼큰칼국수의 매운소스
    한번 찍어 맛보니 매운맛이 감돈다





    얼큰칼국수_003.jpg



     종가집의 얼큰칼국수는 2인분으로
    중량은 374g 이고 칼로리는 940kcal 로 매콤한 국물과
    쫄깃한 면발이 일품인 칼국수이다





    얼큰칼국수_024.jpg

    얼큰칼국수_029.jpg얼큰칼국수_022.jpg

     

     

     얼큰칼국수의 쫄깃한 국수면발과 재료들에
    얼큰칼국수에 맛과 멋을 주기 위해서 양파와 고추를 썰어서 준비하였다

     

     


     

    얼큰칼국수_028.jpg



     냄비에 물과 마른건더기와
    나는 멸치를 조금 넣어서 끓인다


     

     

    얼큰칼국수_032.jpg얼큰칼국수_038.jpg


     
    건더기를 넣은 물이 팔팔 끓으면 면발을 넣고 끓여준다
    면발이 끓으면 썰어놓았던 양파와 대파를 넣고 한번 더끓여준다


     



    얼큰칼국수_040.jpg



    완성된 종가집의 얼큰칼국수에 고추를 넣어서
    식감과 영양을 준다는 생각으로 송송 썰어놓았던 고추를 얹으면
    초록빛의 고추가 더 빛난다

     

     

    얼큰칼국수_047.jpg



    매콤하고 얼큰한 얼큰칼국수의 매력숙으로 빠져본다
    오늘같이 날씨마저 칙칙한 날이면 더 얼큰칼국수가 땡긴다


     

     

    얼큰칼국수_057.jpg



    얼큰칼국수의 면발이 쫄깃하니 흐트러지거나 무르지않고
    제모양 그대로 살아있어서 보기만 하여도 흐믓하다
    면요리를 좋아하는 나로서는 추운날이 점점 다가오는데
    추운겨울에 자주 먹을 수 있어서 기대가 되는
    종가집의 얼큰칼국수이다

     

     


     

    얼큰칼국수_004.jpg



    누구나 쉬운 요리 레시피인
    종가집의 Easy Cooking Recipe

     

     


    original_17.png

     

    매콤하고 진한 종가집 얼큰 칼국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