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여왕]새콤달콤 매콤.. 짜릿한 봄의 여왕 달래무침

    • 조리 00분
    • 5인분
    • 초급
    • 조회수 1225
    • by 흥부네가족

     

     

     

     

     

     

     

    봄이라 그런지, 냉이와 달래가 제일 손 꼽히는거 같아요

    주말을 이용해 시댁에 놀러갔다가

    밭에서 무공해로 가꾼 달래랍니다.

    어떤가요?

    정말 싱싱해 보이지 않나요?

    밭에서 얻은 고기라 그런지, 흙이 무척 많아요..

     

     

     

     

     

     

    하나한 손질하고, 깨끗하게 물을 행구웠더니..

    이렇게 하얗고 맛있어 보이는 달래가 나오네요..!!

     

     

     

     

    이제부터 깨끗하게 손질된 달래를 무쳐 보도록 하겠습니다.

     

    달래가 건강에 좋은거 알죠?

    아니 봄에 나오는 나물은 정말 건강에 최상이죠..!!

    일부러 상황버섯, 불로초, 산삼을 먹지 않아도 삼산 역활을 충분히 해 줄 수 있는 것이

    바로 봄 나물이랍니다.

     


     

    재료는 어렵지 않아요..

    고추장, 고추가루, 물엿, 참기름, 참깨, 설탕, 식초, 파와마늘은 선택이랍니다.

     

     

     

     

     

     

    새콤한 것을 좋아하신면 식초를 넉넉하게 넣으시고,

    아니시면 적당히 넣으시면 됩니다.

     

     

     

     

     

    참기름도 역시 한방울 똑 떨어뜨려 주시면

    더욱 맛있는 달래 무침을 맛보실수 있게 되십니다.

     

     

     

     

     

    각종 준비된 재료들을 모두 넣었습니다.

    이제는 버무려야 하는데

    너무 푹푹 치대면 달래의 맛을 모두 잃어 버릴수 있습니다.

    조물조물, 살짝살짝, 달래의 매력을 듬뿍 살려서 살살 버무려 주셔야 합니다.

     

     

     

     

    어떤가요?

    보기만 해도 먹음직 스럽지 않나요?

    하지만, 전 할게 없어요

    얼마나 일을 돕겠다는 일꾼이 많은지

    9살딸과 8살 딸, 그리고 4살 먹은 아들이 서로 돕겠다고

    장갑을 외치네요..

    이론이론.... 

     

     

     

     

     

    완성된 달래 무침이에요..!!

    어떤가요?

    윤기가 자르르르... 먹음직 스러워 보이죠?

    전 달래 개인적으로 무척 좋아해요

    아무래도 사람인지라 몸에 좋은건 다 아는것이겠죠?

    여기에 밥을 썩썩 비벼 먹으면.. 최고

     

     

     

     

     

     

     

    헐... 저녁 먹으려고 밥상에 차려 놓은 달래 무침을 헐~~

    어쩌며 좋아요..

    맛있다고 접시 째로 놓고 먹고 있네요..!!

    먹는 모습이 이쁘기는 했지만, 저러다가 속이 맵지 않을까 걱정이되더라구요..

     

    [봄의여왕]새콤달콤 매콤.. 짜릿한 봄의 여왕 달래무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