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이 필요 없는 밥반찬 싱싱한 오이가 맛있는 반찬이 되었어요

    • 조리 00분
    • 5인분
    • 초급
    • 조회수 1001
    • by 흥부네가족

     

    언제부턴가 우리 아이들이 오이무침을 무척 좋아해요.

    그래서 매일 아침마다 요리초로 오이무침을 해 주고 있었어요.

    사실, 아이는 셋이지만 직장생활로 요리에는 자신이 없었는데, 요리초를 만나고 나서는 많이 늘었어요

    아이들이 매일 매일 찾는 오이무침.

    요리초로 만들어 아삭아삭하니 새콤달콤 매콤한 오이무침이 인기제일 좋아요

     

     

     

    오이를 깨끗하게 잘 씻어서 준비해 주세요.

     

    그리고 껍데기는 살짝 벚겨주세요..

    그냥 먹어도 되지만, 혹시나 씨거울까봐 전 한겹 벚겨서 준비한답니다.

    특히 우리아이들이 먹을 요리라 더욱 위생과 청결에 신경을 쓰고 신선에 더욱 세심한 신경을 쓰고 있죠

     

    한가지 모양만으로 하면 별루 식상해요..

    그래서 전 길쭉길쭉하게도 쓸어서 준비하고

     

    동글동글 하게도 썰어서 준비합니다.

    그럼 아이들이 골라 먹는 재미까지 더 하는거 같아요...

     

    준비한 길쭉한 모양과 동그란 모양의 오이를 잘 섞어주세요

    매일 아침마다 밥상에서 만나는 오이생무침.. 건강에도 좋고 향도 좋고, 맛도 좋고, 입맛 없을때 최고인거 같아요

     

     

     

    준비한 오이에 소금으로 간을 해 주세요.

    너무 싱싱해서 살짝 소금으로 죽여줘야 할거 같아요

     

    올리고당을 사용해도 좋고요. 청정원 유기농 설탕도 좋아요

    전 청정원 유기농 설탕이 참 맘에들어요

    아이들이기에 조미료 하나 세심하게 선정하고 있어요

     

     

    그리고 중요한 오늘의 주인공 청정원 요리초랍니다.

    전 새콤한것을 무척 좋아해요

    그래서 요리초를 많이 먹고있는 편이네요

    한병 한달도 못 가서 바닥나죠..ㅋㅋ

    그래서 개인적으로 조금 더 저렴했으면 하는 바램이............ㅋㅋ

     

    준비함 오이에 소금과 설탕 그리고 요리초까지 잘 넣었습니다.

    이렇게 10분정도만 두시면 조금 숨이 죽습니다. 푸하하하

     

    어떤가요?

    그냥 보기에도 싱싱함이 느껴지고

    입안에 오이향이 흐뭇하게 풍기지 않나요?

     

    여기에 청정원 순창 고추장을 한숟가락 뚝 떠넣으세요.

    색도 곱고 부드럽고 맛도 짱 좋아서 뭘 해도 맛있는거 같아요..

    요즘 마트에 가니 청정원 순창 고추장이 저렴하더라구요

    그래서 전 청정원 제품만 고집하고 있어요

    맛도 좋고, 가격도 저렴하고 일석이죠 아닌가요?

     

    그리고 참깨를 솔솔솔 뿌려주세요

    정말 고소한 냄새가...

     

    참, 오이뿐만 아니라. 홍고추나 풋고추 그리고 양파와 마늘 쫑쫑, 파와 마늘을 넣어주세요

    정말 밭에 온것처럼 향긋함이 더해 지고 건강함이 느껴진답니다.

     

    그리고 매콤함을 좋아하시면

    고추가루를 넣어주세요

    청정원 태양초 고추가루라 그런지 입자가 곱죠?

    조금만 넣아도 색이 확 살아는거 같아 매우 만족입니다.

     

     

    드디어 완성 되었습니다.

    취향에 따라 고추장과 고추가루를 더 놓으셔도 좋습니다.

     

     

    어떤가요?

    여기에 밥 한공기 넣어 썩썩 비벼 먹고 싶지 않은가요?

     

    예쁜 그릇에 한 접시 덜고

    남어지는 남편이 밥 한공기 넣고 썩썩 비벼 먹었어요

    오이향이 얼마나 그윽한지

    그리고 요리초가 새콤함을 더욱 강조해 주는거 같아

    맛있는 저녁 식사 했어요

    매일 아침과 저녁에 오이 2개씩 하루 4개는 기본으로 먹어요

    아이들과 가족이 모두 좋아하니 저도 맘에 들어요

     

     

    불이 필요 없는 밥반찬 싱싱한 오이가 맛있는 반찬이 되었어요